촛불의 혁명은 좌파 우파의 싸움이 아닌, 정상과 비정상의 양심과 유선의 함의다

Diplomacy 내셔널Nation 액션스트림

[시사월드] 윤옥주 기자= 하나의 촛불이 수천수만 개의 촛불로 승화 되어 검찰을 향해 깊숙이 파고들고 있다. 올 들어 8회째를 접어든 서초동 촛불 문화재가 5일 오후 6시부터 10시까지 열렸다.

지난 9월 28일, 제 7회째 200만을 훌쩍 뛰어 넘어 인산인해를 이루었다. 이는 검찰청을 둘러싼 촛불산성을 쌓았다.

이번 촛불집회는 서초역 사거리 대검찰청을 기점으로 반포 고속터미널 방향과 예술의 전당까지 가득했고, 교대역 사거리에서 반포방향도로와 남부터미널까지 두 개의 축 크로스 십자가 형태로 펼쳐졌다.

행사에 참여한 사람들은 멀리 지방에서 올라온 친인척과 가까운 지인들이 함께 참여했다. 특히 젊은 가족단위 시민들이 눈에 띄게 많았다.

촛불의 촉발은 권력을 거머쥔 검찰이 시대적 사명에 따른 개혁이 아닌 정치적 프레임 구도에서 곪아 터졌다.

이에 국민은 자신의 여가 시간을 마다하고 검찰을 향해 개혁을 외치고 있다. 그런 검찰은 국민의 목소리는 아랑곳 하지 않고 좀처럼 원론적인 형태를 벗어나지 않고 있다.

결국 분노한 국민은 사통팔달 간선 도로를 가득 메운 채 검찰개혁이란 대명제와 조국수호라는 피켓을 들고 직접 나섰다. 지난 70년간 통제받지 않는 무소불위 검찰 권력의 폭주에, 보다 못한 국민의 함성이다.

사실상 거대한 촛불의 물결은 정치 검찰개혁이 더는 미룰 수 없는 시대의 사명임을 선언한 셈이다.

그 동안 검찰은 여러 정권을 거치면서 자신들이 정계에 진출해 권력의 영역을 확대 재생산하는 구도로 만들어 갔다. 그럼에도 국민의 준엄한 자성과 개혁 요구 앞에도 아랑곳 않는 검찰은, 이제 개혁의 주체가 아니라 대상이 됐다.

성숙된 민주국가가 바로서려면 끊임없는 혁신과 스스로가 권력을 분산하고 상호 견제하도록 하는 이유는 오직 ‘국민’을 위한 것이다.

어쩌면 검찰은 ‘자기조직’을 위해 개혁에 저항하는 검찰의 몽니… 형태를 띠고, 나아가 검찰과 한편을 자처하며 개혁을 막아서는 일부 언론과 정치세력도, 더는 국민이 용납하지 않겠다는 경고의 뜻이 담겨있다.

이제 검찰 개혁을 위해 국민이 촛불을 들은 만큼 정치권이 직접 나서 적극적으로 국민의 소명을 다해야 할 것이다.

모든 개혁의 주최 세력은 검찰개혁을 향한 국민의 염원을 담아, 검찰개혁·사법개혁을 “반드시” 이뤄낼 때 탄탄한 민주국가로 거듭날 것이다. 아울러 검찰은 촛불의 의미를 간과해서는 안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