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시주식회사, 베트남 하노이 경제허브…’신남방정책‘꿈틀

내셔널Nation 이코노믹스Bridge

[시사월드=하노이] 윤옥주 기자= 경기도주식회사가 중소기업의 해외 진출을 위해 아세안 메콩강 경제권의 허브 지역인 베트남 하노이에 ‘현지사무소 개소식’을 25일, 가졌다. 이는 현 정부의 ‘신남방정책‘의 일환이다.

자리에는 경기도주식회사의 이석훈 대표와 홍석민 미래경영실장, 베트남 한국대사관 박상식 공사, 맹선배 기업은행 하노이 지점장, 베트남 과학기술부의 팜덕님 부국장, 베트남 3대그룹인 CEO그룹의 부티누나 사업개발국 이사, 손하그룹 리빈손 회장, 현지 한국계 기업 대표들이 참석했다.

하노이 현지사무소는 중소기업의 현지 진출에 중요한 비지니스 허브 역할을 할 방침이다. 이날 베트남 과학기술국의 팜덕님 부국장은 “신남방 정책에 맞춰 하노이를 교두보로 한국과 베트남이 상생번영 할 수 있도록 적극 돋겠다“고 말했다.

또 베트남 3대그룹인 CEO그룹의 부티누나 사업개발국 이사는 “그룹 차원에서 경기도의 우수 중소기업과의 합작사업이나 기술제휴를 통한 진출을 각 사업부에서 적극 검토 중”이라며, 연내 방한한 경기도 중소기업 관계자들을 직접 만나 비지니스 모델을 만들자고 제안했다.

이에 경기도주식회사는 진출을 희망하는 우수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현지 유통망 진출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베트남에서 열리는 농업박람회 참가를 지원하는 사업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