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화 외교장관, 오산 평택 미군기지 방문… 한미동맹 중요성 강조

Diplomacy Total 내셔널Nation

강경화 외교장관은 오산 공군기지 및 평택 험프리스 美육군기지를 20일 방문했다.

강장관은 그곳에서 로버트 에이브럼스(Robert Abrams) 주한미군사령관과의 면담이 끝난 후, 양 기지 내 주요시설들을 시찰했다.

해외 미군 기지로서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는 평택 험프리스 미군기지는 주한미군사령부, 유엔사령부, 美8군사령부 등이 소재하고 있으며, 오산 공군기지는 한미 항공작전의 핵심 사령부인 한국 공군작전사령부와 美7공군사령부가 자리하고 있다.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한미 국방은 물론이고, 외교・국방 당국간에도 긴밀한 공조가 이루어지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는 강 장관의 험프리즈 기지 방문을 환영했다. 또한 규모와 시설 면에서 최고 수준이라 할 수 있는 험프리스 기지 건설에 있어 한국 국민들의 지지와 지원에 사의를 표했다.

한반도 비핵화・평화정착을 위한 외교적 노력을 군사적으로 지원함과 동시에 굳건한 연합대비태세를 유지하는 데 있어 에이브럼스 사령관의 역할과 기여를 평가했다.

강 장관과 에이브럼스 사령관은 지난 66년 간 한미동맹이 긴밀하게 잘 유지해 온 것처럼, 앞으로도 한미동맹이 한층 더 강화되고 발전할 수 있도록 함께 협력해 나가자는 데 뜻을 함께 했다.

또한 강 장관은 오산 한국항공우주작전본부와 평택 한미연합사단을 연이어 방문하고, 중앙방공통제소, 방공포대 등 주요시설을 시찰했다.

특히 강 장관은 오산 공군기지에서에서 황성진 공작사령관과 케네스 윌즈바크 7공군사령관이 참석한 가운데 양국 장병들의 노고를 치하하는 한편, 급변하는 국내 안보정세에 대응하여 그 어느 때보다도 한미동맹이 중요함을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