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계곡 불법행위 등 “일본산 석탄재 수입” 아는 것과 보이는 것을 뛰어넘어 공적영역 직시하라…뼈 아픈 지적

액션스트림 자치단체 정치

[시사월드 경기] 김병민 기자= 한·일간 무역 갈등에 따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일본산 석탄재 수입 등을 거론하며 공직자들의 모든 가용 행정력을 적극 주문했다.

정부는 일본산 석탄재를 수입할 때마다 방사능 전수 검사를 통해 반송한다는 강경 모드를 취하고 있다. 이런 가운데 2일, 경기도 ‘9월 공감·소통의 날’ 행사에서 “돈 좀 벌어보겠다고,대한민국의 자존심을 다 훼손해 가며 석탄재를 수입하고 있다”라며 날카롭게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런 것을 통제하는 바로 잡아 가는 것이 공적 영역으로 국가가 공직자들에게 권력을 맡긴 것”이라며 어떻게 하느냐가 중요한 게 아니라 어떠한 태도와 의지에 따라 좋은 세상으로 갈 수 도 있고, 망하는 길로 갈 수도 있는 중요한 역할은 공직자의 손에 달렸다며 사고의 전환을 촉구했다.

이어 “일본 석탄재를 사서 쓴 시멘트나 국내 연탄 소각제를 사용한 시멘트나 조달 가격이 같다. 그럼에도 톤당 몇 만원 차이 대문에 제조를 한다”는 것은 말이 안 되며 결국 부당한 이익을 취하고 있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또 “‘원래 관행이니까’라는 생각에 머물지 말고, ‘어떻게 하면 세상 많은 사람들에게 좋은 방향으로 영향을 미칠 수 있을까’를 생각해 달라”라며 “생각의 작은 차이가 큰 변화를 만들어 낸다”고 강조 했다.

최근 들어 이재명 지사가 야심차게 추진 중인 ‘계곡 불법행위’ 근절 조치에 대해서도 한마디 했다.
경기도내 시군 하천·계곡 불법행위 근절 조치 강경드라이브로, 불법행위 방치 해당 공무원에게 징계를 가하는 절차에 대해서 매우 ‘잘한 결정이다’가 94% 달하는 여론 조사결과가 나와 탄력을 받고 있다.

이 지사는 “바가지를 씌우고 계곡물에 발도 못 담그게 하다 보니, 국내에 경치 좋은 계곡을 찾을 사람들이 등을 돌리는 현상”이라며 “특정인에게 이익을 위해 여타 수 많은 사람들이 국내 계곡을 포기하고 외국으로 가야겠는가”라고 반문했다.

아울러 “우리가 경기도라는 영역 안에서 일을 하지만, 우리 모두 세상에 모범이 되기도 한다. 경기도가 하는 일이 사회 다각도로 확산되고 있다”라며 공직자로서의 자부심을 갖고, 모범이 되어 줄 것을 거듭 당부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