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사우디 양해각서 서명식 및 ‘S-OIL 복합 석유화학시설’ 준공기념식 가져

월드뉴스 이코노믹스 정치

– 정보통신기술, 전자정부 협력 등 총 10건 정부 부처·기관 간 MOU 체결 

– 사우디 아람코 • 한국 S-OIL, 2024년까지 60억 달러(약 7조원) 규모 추가 투자 MOU

문재인 대통령과 모하메드 빈 살만 빈 압둘 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왕국 왕세자의 회담이 끝난 뒤 총 10건의 정부 부처·기관 간 MOU 서명식이 진행됐다.

이날 △정보통신기술(ICT) 분야 협력 MOU △전자정부 협력 MOU △자동차산업 분야 협력 강화하고, MOU △수소경제 협력 MOU △건강보험 분야 협력 MOU △문화 협력 MOU △국가 지식재산 전략 프로그램 △금융감독 분야 상호협력 MOU체결했다.

대통령과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는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양국 간 협력의 제도적 기반이 확충된 것을 환영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과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는 서울 신라호텔에서 진행된 S-OIL 복합 석유화학시설 준공기념식에 참석했다. 

‘S-OIL 복합 석유화학시설’은 한-사우디 경제협력의 대표적인 모델로 국내 정유, 석유화학 부문 최대 규모인 5조원이 투자됐다. 

복합 석유화학시설은 사우디의 석유 생산능력과 우리의 정유, 석유화학 부분을 결합해 저부가가치 석유제품을 고부가가치 석유제품으로 업그레이드하는 시설로, 울산 온산국가산업단지에 위치하고 있다. 2015년부터 건설을 시작해 2018년 6월 공사를 마치고 2018년 11월부터 가동을 시작했다. 

S-OIL 측에서는 이번 투자의 결과로 수출 증대효과 연간 15억 달러, S-OIL 직접 고용 500명 증가 등 가시적인 효과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아민 나세르 사우디 아람코 CEO는 “한국 기업의 글로벌 브랜드는 일상생활의 일부가 됐다”며 “혁신, 창의성, 제품 품질에 있어 세계적 인정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사우디의 글로벌 종합 에너지 화학기업인 아람코와 S-OIL은 2019년부터 2024년간 총 60억 달러(약 7조 원) 규모의 후속 투자를 추진해, 석유화학 부문 협력을 한 단계 더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이번 왕세자의 방문을 계기로 양국 간 친환경 자동차, 로봇, ICT, 5G 등 미래의 신산업의 협력을 대폭 확대해 나가야 한다”고 양국의 미래 협력방안을 제시했다. 

이에 칼리드 알 팔레 사우디 에너지산업광물자원부 장관은 “한국과 사우디는 오늘날 G20 멤버로 주도적 역할을 담당하고 있다”며 “양국의 굳건한 파트너십을 통해 함께 세계시장으로 나아가고 싶다”고 화답했다. 

이번 모하메드 빈 살만 왕세자의 방한을 계기로 양국은 아람코가 투자한 S-Oil 5조원 규모의 석유화학 공장 준공기념식 이외에 S-Oil, 현대중공업, 현대오일뱅크, SK, 현대차, 한국석유공사, 로봇산업진흥원 등 국내 기업 및 유관기업들도 약 83억 달러 규모의 MOU를 체결했다. 

특히, 석유화학 등 제조분야의 협력강화는 물론 로봇, 친환경 자동차 등 고부가 가치 신산업 분야와 수소 에너지 분야 협력도 확대해 나가기로 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