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극저신용대출, 심사보다 꼭 필요한 사람 찾아” 지원해야

The Politics 자치단체

이재명 지사가 총선이 끝나자마자 발 빠른 민생행보에 나섰다. 16일 ‘경기 극저신용대출’ 접수 현장인 화서2동 행정복지센터를 찾아 원활한 사업 진행을 위해 신용대출사업 수행기관 관계자들 경려하고 정말로 무엇이 우선인지 찾아내어 아낌없는 지원을 당부했다.

이 지사는 이날 “이 사업은 정말 당장 심각한 일이 벌어질 수 있는 앞이 캄캄한 사람을 발굴해 지원하는 것”이라며 “심사를 최소화하되 정말 (도움이)필요한 사람을 찾아내 지원하는데 집중해 달라”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어 “지금까지는 돈 빌려서 못 갚는 사람들이 괴롭힘을 안 당하게 하는 것을 주로 추진했다”며 “이번 (극저신용대출)사업은 금융과 복지 중간에 있는 새로운 영역인데 이걸로 끝난다 생각하지 말고 더 나은 방향을 위해 설계를 해 나가자”고 계속해서 사업을 발전시켜 나갈 뜻을 밝혔다.

‘경기 극저신용대출 사업’은 신용이 낮은 도민들을 위해 전국 최초로 시행하는 지원 사업이다. 신용등급 7등급 이하인 만 19세 이상의 도민은 경기도 거주 요건만 충족하면 연 1% 이자 5년 만기로 무심사 긴급대출 50만 원을 받을 수 있다. 심사대출은 300만 원까지 가능하다.

지난 10일부터 경기복지플랫폼의 온라인 신청과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를 통한 방문 접수가 동시에 진행 중이다.14일까지 집계 결과 무심사 50만 원 긴급대출은 1만8,355명이 신청했다. 300만 원 이하 심사대출은 7,312명이 신청해 심사가 진행 중이다. 1차 신청은 17일까지 진행되며 2차 신청은 오는 27일부터 재개할 예정이다. 이번 사업의 전체 지원 금액은 총 500억 원 규모다.

한편 이 지사는 이 날 신용대출사업 수행기관 대표들을 만나 원활한 사업 추진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신용대출사업 수행기관은 일반 대출 심사와 실행, 재무상담 등 사후 관리를 담당하는 기관으로, 현재 (사)롤링주빌리, (사)한국지역자활센터협회, 사회연대은행 (사)함께만드는세상 3곳이 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