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실련, 21대 총선 낙선 후보자 44명 지목

The ACTION STREAM The Politics

[시사월드]경실련은 9일 21대 총선 낙선 후보 명단을 발표했다. 이번 선거에서 유권자에게 후보자의 정보를 제공하는 정보공개운동을 넘어 국민의 기대를 저버린 20대 국회와 정치를 시민의 힘으로 심판하고, 혁신하기 위해 제20대 국회의원 중 출마한 후보 및 고위공직자 출신 일부 후보자들의 과거 정책 수행에 대하여 검증하였다. 그 결과를 근거로 다시 국회로 보내지 않아야할 낙선후보자 44인을 선정했다.

-반개혁과 친재벌 후보자(30명)
∙ 김병관, 김진표, 김철민, 민홍철, 박정(더불어민주당 5명)
∙ 경대수, 김도읍, 김진태, 김현아, 나경원, 민경욱, 박덕흠, 윤재옥,
이명수, 이양수, 이헌승, 정진석, 홍철호(미래통합당 13명)
∙ 박주선, 박지원, 조배숙, 황주홍(민생당 4명)
∙ 서청원, 조원진(우리공화당 2명)
∙ 홍문종(친박신당 1명)
∙ 윤상현, 이용주, 이정현, 이현재, 정태옥(무소속 5명)

-인터넷전문은행 및 차등의결권법안 발의자(12명)
∙ 노웅래, 변재일, 윤후덕, 유동수, 한정애(더불어민주당 5명)
∙ 김용태, 김석기, 김선동, 김학용, 박성중, 추경호(미래통합당 6명)
∙ 김동철(민생당)

  • 철도민영화 추진 고위공직자(2명)
    ∙ 정일영, 김경욱(더불어민주당 2명)

 

촛불 민심을 받들겠다던 지난 20대 국회는 꼼수와 반칙, 동물국회와 식물국회를 반복하며, 국민을 무시하고 기득권 지키기에 골몰했다. 선거를 앞두고는 무조건 이기고보자며 위성정당을 창당하는 등 추태를 서슴지 않았다.

그 결과 이번 총선을 정책과 비전이 실종된 선거로 만들었다. 최악의 국회라는 수식어가 지나치지 않았다. 경실련은 이미 21대 총선에서는 무엇보다 유권자인 국민을 대리하는 정치인으로서 기본 자질과 자격을 갖추지 못하고, 국민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할지 무능하거나 무관심했던 정치인을 심판하고자 낙선명단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선정은 20대 국회의원 중 4·15총선에 후보로 나선 204명을 대상으로 입법성향, 부동산 재산, 자질(범죄 등), 기초 의정활동을 평가해 상위 30위까지를 선정하였다. 이미 경실련이 낙선운동을 예고했던 인터넷전문은행과 차등의결권 법안을 발의한 12명, 철도민영화를 강행한 고위공직자 출신 후보자 2명 등 총 44명의 낙선 후보를 선정했다.

입법성향은 20대, 19대 국회에서 친재벌, 부동산투기 조장, 시민권익침해 등과 관련된 반개혁법안 15개를 선정하여 발의 및 표결현황을 반영하였고, 부동산재산은 3주택자와 지역구 이외 주택보유(강남) 현황을 평가했다. 자질은 범죄사실과 반사회적 막말을 반영하였고, 국회 출석률과 법안 발의 건수, 체납실적 등을 반영하여 점수화하였다.

<인터넷전문은행 설립 및 운영에 관한 특례법>과 <벤처기업육성에 관한 특별조치법>을 발의한 의원과 고위공직자로서 국민의 반대에도 철도민영화를 추진하여 사회적으로 혼란을 야기했던 후보자는 평가 점수와 무관하게 선정하였다. 정당별로는 더불어민주당 12명, 미래통합당 19명, 민생당 5명, 우리공화당 2명, 친박신당 1명, 무소속 5명이다.

경실련은 국민을 무시하는 국회의원, 일 안하는 국회의원, 막말하는 국회의원, 국민의 의사를 무시하는 의원, 재벌을 대변하고 재산불리기와 기득권 지키기에 혈안이 된 국회의원을 이번 총선에서 심판하고, 유권자인 시민의 주권이 실현되어 경제정의와 사회정의가 구현될 수 있도록 후보자 및 정책검증 활동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