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종교시설 집회제한 명령 발동” 기독교계와 합의

The Politics 자치단체

– 이번주 미이행시 집회 전면 제한 행정명령 조치 할 것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감염예방조치 조건부 종교집회 제한 시행 등 감염위험으로 인해 집단종교행사 전면금지 행정명령을 검토한바 있다.

이 지사는 11일 종교지도들과 기독교 총연합회와 전격 합의를 이끌어 냈다.
합의 내용은 2미터 거리두기 등의 조건을 지키지 않을 경우 종교시설 집회 제한 명령을 발동하는 것으로 합의했다.

이 지사는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규제가 목적이 아니라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합리적 방안을 찾는 것이 가장 중요한 과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도청 상황실에서 경기도기독교총연합회 회장단 등 경기도내 대형교회 목사 등 10여 명과 경기도 기독교 교회 지도자 긴급 간담회를 통해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한 종교집회 제한에 대해 논의했다.

이로써 다음 주부터는 집회가 제한될 방침이다. 교회의 특성상 2미터 거리두기는 많은 교인이 몰리는 대형교회의 경우 사실상 불가능함에 따라서 온라인 예배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기자회견 직후 “한 목사는 한국 기독교 역사상 예배와 관련하여 행정명령을 받아본 일이 없다”는 글을 SNS에 올렸다. 이에 대해 이 지사는 공감한다며 “가급적 모든 종교단체들이 자율적으로 감염예방 조치를 이행하여 행정명령을 하는 일이 없도록 해 달라고 당부했다.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