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OECD 사무총장 접견…긴밀한 협력 강화

The Politics

문재인 대통령은 「제6차 OECD 세계포럼」 참석차 한국을 방문한 「앙헬 구리아(Angel Gurria)」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사무총장을 26일 접견했다.

문 대통령은 구리아 사무총장과 세계경제와 한국경제 동향, 포용적 성장, 디지털 변혁, 보호무역주의 대응 등 주요 현안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문 대통령은 특히 ‘사람 중심 경제 실현’이라는 비전을 실현하기 위해 포용적 성장이 핵심이라고 생각하며, 포용적 성장 이니셔티브를 추진 중인 OECD와 앞으로도 긴밀히 협력하겠다는 의지를 표명했다.

구리아 사무총장은 “세계에는 안 좋은 뉴스이지만, 한국에는 좋은 뉴스가 있다. OECD 경제전망에서 한국 부문을 보면 계속 성장하고 있다. ▲올해 2018년 2.7% ▲2019년 2.8% ▲2020년 2.9%로 성장 전망이다. 아주 괜찮은 성적이다.

문제는 보호무역주의와 통상마찰인데 이 때문에 지난해 5월 예측에서는 세계경제 성장률이 ▲2019, 2020년 4.0%로 예측되었으나, 지금은 3.5%로 6개월 만에 0.5% 하락했다.

미국과 중국의 마찰은 두 나라만의 문제가 아니라 전 세계에 파급 효과가 크다며 한국은 개방된 시장을 갖고 있고 통상국가이기 때문에 이 문제를 잘 알고 있을 것이다. 한국이 G20에서 이 문제를 적극 제기하고 OECD와 협력했으면 좋겠다.”말했다.

이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은 “한국은 자유무역주의를 강력히 지지한다며 ”자유무역이 위축되기 때문에 경기가 둔화되고 하강국면에 들어갈 수 있다는 사무총장의 진단에 공감한다“고 말했다.

경제성장과 GDP를 넘어서서 삶의 질이 더욱 중요한 시대가 됐다. 그러나 세계적 공통의 인식이 거기까지 이르지는 못했다. 삶의 질이 더 중요한 과제라는 점을 세계 공통의 인식이 되도록 OECD가 더 노력해주기 바란다.

북한에 대한 제재문제가 해결되어야 하겠지만, 완전한 비핵화를 이뤄 제재문제가 해결되면 OECD가 협력하겠다는 의지에 깊은 감사의 뜻을 표하고, 그 말을 북측에 전달하겠다. OECD가 역할을 할 단계가 되면 언제든 요청을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Print Friendly, PDF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