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국가보다 못한 시청률…국방홍보원 TV프로 누가 보나

media The ACTION STREAM

-국방홍보원 방송제작 예산 매년 122억원투입…평균 시청률은 0.007%
-내년 예산도 국방TV 프로그램 제작 소요로 증액 반영중

군대위문공연 성 상품화로 곤혹을 치른 국방홍보원이 운영하는 국방TV가 애국가보다 못한 시청률을 나타내는 등 매우 저조한 수치를 보여 실효성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국회 국방위원회 김중로 의원(바른미래당)이 국방홍보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방홍보원은 지난해 방송제작으로 총 122억원이 편성됐고 이 가운데 국방 TV와 위문열차 제작에 90여억원이 투입됐지만 평균 시청률이 0.007%를 기록한 것으로 드러났다.

프로그램 성격으로 나누어 보면 시사/정보 프로그램 평균 시청률이 0.0073%, 교양 프로그램이 0.0066%, 예능/오락 프로그램 0.0028%로 시사정보, 교양, 예능/오락프로그램순으로 시청률이 높게 나왔다.

포로그램별로 살펴보면 시사/정보 프로그램인 ‘북한은 지금’이 0.0155%로 가장 높았으며, 예능/오락 프로그램인 ‘뮤직타임 락드림’이 평균 시청률 0.0017%를 기록해 가장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Print Friendly, PDF & Email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